며칠전 영화평론가 황진미씨가 이런 트윗을 남겼더랬다.


이를 본 나는 이건 아니다 싶어 이런 답글을 남겼더랬다.







트윗을 남기자 마자 많은 트위터리안들이 리트윗했다. 남녀 소득 격차의 진실에 많은 이들을 눈 뜨게 했구나 싶어 뿌듯했다.

하지만 착각이었다. 내 트윗을 리트윗한 이들 가운데 많은 수가 내게 쌍욕을 퍼부었다. 내가 뭔가 잘못 알고 있다면 반론을 펼쳐주면 좋으련만 그런 이들은 드물었다. 밑도 끝도 없이 '헛소리한다' '개마초 새끼' 이러는 거다. 

그 사람들의 머리 속엔 이런 의문은 떠오르지 않나보다. 그럼 여자에게 싼 값으로 시킬 수 있는 일을 경영자들은 왜 비싼 돈을 줘가며 남자를 고용하는 것인가?

이 의문을 풀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여자 자영업자는 왜 남자만큼 벌지 못할까?





워렌 퍼렐은 1970~73년까지 
전미여성동맹(NOW)의 대표 이사였다. 남성으로는 3차례나 당선된 유일한 인물이다.

미국도 남녀간의 임금 격차가 존재한다. 1970년대 미국은 남자가 1달러 받을때 여자는 59센트를 받았다. 그는 남녀차별의 상징으로 59센트가 박힌 뺐지를 달고 다녔다고 한다.

그는 한참 후에야 "남자에게는 1달러를 줘야 하는 일을 여자에게는 59센트만 주고 시킬 수 있다면 도대체 경영자들은 왜 남자를 고용할까"는 의문이 떠올라 연구하기 시작했고 그동안의 주장을 뒤집게 된다.

워렌 패럴은 여성의 저임금이 남자 사장 때문이라면 자영업에서는 남녀 수익 격차가 없어야 된다고 생각했다. 여성 사장이 스스로를 차별할리는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남녀 자영업자의 소득을 연구했다.  

결과는 예상을 완전히 뒤집었다. 여성 자영업자의 수익은 남자 자영업자의 49%로 여성 임금 비율 80%보다 오히려 더 낮았다. (2004년 기준)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





높은 소득과 안락함을 동시에 얻을순 없다

'실제로 노동부나 여성워크넷의 ‘여성직종TOP20’을 살펴보면 회계, 경리, 일반사무, 비서, 안내, 고객관리 등 모두 신체적으로 안전하고, 투자 위험이 없고, 돌아다닐 일 없고, 근무 환경이 쾌적하고, 통근 거리가 짧고, 야간 교대가 없는 등 근무 조건이 편한 특징이 있다. 저자는 이것이 여자들이 남자보다 적게 버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한다. 다른 사람들도 대부분 그런 근무 조건을 선호하기 때문에 수요공급의 원칙에 따라 편안한 일은 저임금 업종이 되기 쉽다는 것이다. 아래 여성 선호 직종 임금 평균에 따르면 이 직종들은 대부분 직장인 임금 평균인 3,100만 원보다 한참 부족한 연봉을 받고 있다. 근무 환경이 좋으면서도 돈을 많이 주는 직장을 찾기는 쉽지 않다.'
 
남자보다 많이 버는 여자들의 비밀 25 출판사 리뷰



남녀간의 소득 격차는 여성에 대한 차별 때문이 아니다. 여성이 선호하는 직업이 제한 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게 워렌 퍼렐의 주장이다. 직업선택에 있어 남자는 수익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반면 여자는 자유로움과 안전함을 더 중시한다. 부의 축적이 최우선이냐는 물음에 남자는 76%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여자 29%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래서 많은 남자들이 높은 수익을 위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고, 전근과 오지 근무도 마다하지 않고, 장시간 근로도 마다하지 않고,야간 근무도 마다 하지 않는다.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일에 종사하는 비율도 남자가 압도적으로 높다. 업무재해로 인한 사망자의 99%는 남자다

앞에서 여성 자영업자의 소득도 남성 자영업자보다 낮다고 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남성 자영업자는 주당 40시간 일하는데 여성 자영업자는 30 시간만 일하기 때문이다. 




소득 차이의 결정적 요소는 가정이 있느냐 없느냐

워렌 퍼렐은 소득 격차의 본질은 부양의 의무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남녀뿐 아니라 같은 남자들 간에도 부양의 의무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소득 격차가 크다고 한다. 같은 나이에 같은 대학 졸업에 같은 학위를 가지고 있어도 결혼을 한 단독 부양자는 미혼 남성보다 31% 더 높은 소득을 올린다고 한다. 이는 남녀간 소득 격차 20%보다 더 높은 것이다. 미혼남녀의 경우에는 오히려 여자가 남자보다 10% 더 높은 소득을 올린다고 한다.

성별 차이 때문에 임금의 격차가 생긴다는 고정관념은 잘못된 믿음이다. 기업이 같은 일을 남자에게 더 비싼 돈 주고 시킨다면 남녀차별로 처벌받기 전에 자본주의의 원칙에 따라 도산이라는 벌을 받게 된다. 

그러니 차별에 초점을 맞추는 건 도움이 안 된다.  여자들도 고소득 올릴 기회를 잡으면 된다. 그럴려면 자유로움과 안락함을 포기하고 위험과 고단함을 감수해야 한다. 이 글을 읽은 사람들이라면 그 쯤은 잘 알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2 3 4 5 ... 6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