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석방시위 논란과 월드컵 노출녀

미권스의 글래머 회원이 비키니 인증샷 올렸을때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던 꼴페미들..

주진우가 정봉주에게 보낸 접견서의 '가슴 인증샷 대박' '코피 조심'이란 단어를 트집 잡아 억누르고 있던 말을 봇물 터트리듯 터트렸다. 안심하고 공격할수 있는 대상이 생겼기 때문이다.



페미의 제 1원칙이 뭔지 아는가? 같은 여자는 까지 않는 거다

제 2원칙은 뭔지 아는가? 모든 것을 남자 탓으로 돌리는 거다. 

어제
트위터의 정봉주 비키니녀 논란에서도 이런 원칙이 칼같이 지켜졌다. 



꼴페미들은 말한다. '비키니 인증샷 자체는 문제없다. 하지만 이를 남성적 시각으로 보는 것은 잘못이다'


웃기지도 않는 소리다.



미권스의 글래머들은 비키니나 속옷 인증샷 올리면서 남자들이 성인군자같은 태도를 취하길 바랬을까? 그녀들은 남자들의 뻔한 반응을 예상 못하고 있었을까?  그녀들은 그런 반응까지 함께 즐기면서 놀기 위해 올린거다. 

그녀들이 던지 유희에 남자들이 유희적으로 반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화답이다. 유희를 던졌는데 왜 진지하게 정색 하길 바라나? "왜 세지보다 가슴에만 주목 하느냐? 진보 진영 남성도 여성을 객체로만 보고 있다"고 깽깽거리는데 지나가던 강아지도 웃을 소리다.

왜 가
슴만 보냐고? 비키니 인증녀들이 새로운 메시지를 들고 나왔나? '나와라 정봉주' 미권스 회원이라면 누구나 외치는 구호다. 이를 새롭고 과감한 방식으로 전달했을 뿐이다. 그러니 그 방식에만 집중하고 열광하는 것은 당연한 거다.



꼴페미들이 하도 답답하게 굴어서 내가 비유를 하겠다. 월드컵때 사람들은 태극기를 흔들거나 몸에 두르고 응원한다. 조국의 승리를 염원하는 숭고한 메세지를 담는 것이다. 하지만 다들 하는 거라 주목받긴 쉽지 않다.  

런데 태극기를 젖가슴에다 새겨넣고 응원하는 여성이 있다면 아무도 시도하지 않는 과감함에 사람들의 뜨거운 시선이 꼿힐수 밖에 없을거다. 이해가는가?

미들 말대로라면 월드컵 거리 응원의 노출녀도 가슴에 주목해선 안되고 '조국의 승리에 대한 염원'을 읽어야 된다는 거다. '대박이다' '코피 조심' 이런 말도 해선 안된다. 성희롱이다

진보라는 타이틀을 단 수많은 여성들이 이런 수준의 논리를 전개하고 있다. 과장 아니다. 내가 어제 트위터에서 하루 종일 이 주제로 검색해 보고 기가 막혔다.

꼴페미들은 뻑하면 진보 남성들도 여성에 대한 시각은 수꼴과 다르지 않다고 하는데 꼴페미들의 극단성과 경직성이야 말로 수꼴과 도토리 기재기다. 최진실 자살과 장자연 사건의 실체를 파헤친 주진우 기자마저 '대박' '코피조심' 멘트로 성희롱범 낙인을 찍는 게 꼴페미들의 패악질이다.






똥습녀의 가슴은 보지 말고 메시지만 읽어라?





월드컵 응원녀의 노출이나 정봉주 비키니녀의 인증샷이나 즐겁게 놀자고 하는 짓이다. 남자들에게 성적인 시선을 제거하고 진지하고 엄숙한 자세만 가질 것을 요구하는 건 참 뻥찌다. 이런 게 진보라고 믿는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에서 진보는 게이나 고자밖에 남지 않을거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