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뮤지컬로 만들어지는 <남한산성>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작년 10월 김훈의 작업실을 찾은 mbc 케이블 '정지영의 문화 이야기'의 진행자 정지영. 아나운서 출신답게 조신한 모습을 평소 많이 비췄는데 이 날은 사뭇 다르다. 정지영의 허벅지살을 저렇게 깊숙한 곳까지 구경하기는 처음인 듯 싶다.

김훈은 48년생이다. 75년생인 정지영한테는 아버지뻘이다. 그 연배의 어른들은 초미니스커트라면 눈쌀 찌푸린다. 때문에 어른들 앞에서는 초미니는 조심해야 한다. 그런데 정지영은 과감히 입었다.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노작가 앞에서 원초적 본능의 샤론 스톤처럼 다리까지 꼬았다.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그렇지만 염려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김훈이 정지영을 보면서 불쾌해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김훈하면 완고하고 보수적인 전형적인 한국 아버지같은 이미지가 있는데 의외로 여성의 노출에는 상당히 관대하다. 아니, 아예 찬미한다.

2002년 씨네 21에 이런 칼럼까지 썼다.  

 

노출

몸을 드러낸 여자들은 도시의 여름을 긴장시킨다. 탱크톱에 핫팬츠로, 강렬하게 몸매를 드러낸 여자가 저 쪽에서 걸어올 때, 더위에 늘어진 거리는 문득 성적 활기를 회복한다. 노출이 대담한 여름 여자를 볼 때마다 나는 내가 그 여자의 옷을 보고 있는지 몸을 보고 있는지 혼란에 빠진다. 그리고 그 혼란은 온갖 정의로운 담론들이 아우성치는 이 황폐한 도시에서 밥벌이를 해야 하는 나의, 그나마 즐거움이다.

진보적 자유나 보수적 진실을 절규하는 신문 칼럼을 읽을 때가 아니라, 노출이 대담한 젊은 여자가 그의 젊은 애인의 허리를 부둥켜안고 활보하는 모습을 볼 때, 나는 이 나라의 미래에 안도감을 느낀다. 여름 여자들의 그 손바닥만한 탱크톱과 핫핀티, 그리고 그 밖으로 드러난 팔다리 사이에서 나는 흔히 아득함을 느낀다.

(중략)


나는 우리나라 여자들이 다들 예쁘고 다들 주눅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젊은 여자들의 성적 매력은 나라의 힘이고 겨레의 기쁨이다. 올 여름 여자들의 노출이 너무 심하다고 텔레비전은 개탄하고 있지만, 너무 그러지들 말아라. 곧 가을이 오면 여자들은 다시 옷을 입을 것이다. 좋은 것을 좀 내버려주라는 말이다.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3002&article_id=12057

 
'좋은 것을 좀 내버려주라는 말이다' 라는 말이 웃음을 머금게 한다. 시덥지 않은 핑계로 둘러대지 않고 남자 입장에서 여성의 노출에 솔직한 찬사를 표현했다. 가식적인 한국 지식인 세계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글이라 매우 유쾌하다. 

정지영도 김훈의 이런 성향을 알고 초미니를 챙겨 입었던 건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훈과 초미니의 정지영  (30) 2010.02.07
미친 과자값  (35) 2008.09.10
엄친딸의 극치  (49) 2008.08.27

미친 과자값

잡담 2008.09.10 14:45


















예전에는 천원 한장이면 슈퍼에서 과자 두봉지를 사서 먹을수 있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불과 엊그저께 일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요즘 과자값보면 무척 혼란스럽다. 이제는 천원으로는 과자 한봉지 사기도 쉽지 않은거다. 포카칩,컨츄리콘,카라멜콘과 땅콩등 500원으로 먹던 과자들이 죄다 1200원으로 껑충뛰었다.  과자값이 기름값보다 더 무섭게 오른다.

값만 오른게 아니다.

예전에는 혼자서 과자 한봉지를 다 뜯어 먹고나면 입천장이 까졌다. 하지만 요즘은 어떤가.

이럴때는 백마디 말보다 한장의 사진이 더 낫다. 사진을 보자.




(엠파스 톡에서 펌)

양을 줄이는 것은 좋다. 하지만 그럴려면 포장도 좀 줄여라. 과자가 풍선이냐? 공기만 빵빵 채워넣게. 돈주고 과자를 먹으려는거지 공기를 마실려는게 아니란 말이다 -_-

'애들 과자값이나 해라'는 말도 옛말이다. 이제는 과자값이 금값이다.

신고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훈과 초미니의 정지영  (30) 2010.02.07
미친 과자값  (35) 2008.09.10
엄친딸의 극치  (49) 2008.08.27

엄친딸의 극치

잡담 2008.08.27 17:55

















엄친딸로 유명한 여자들은 많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기 캐릭은 처음 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내일 433호 표지모델 이지현양

서울대 외교학과 03학번으로 외무고시에 합격해서 임관을 앞두고 있는 예비 외교관이랍니다



엄친딸이라고 알려진 여자들 보면 사실 2% 부족한 부분은 하나씩 있었습니다

미모가 초엘프면 지잡대라던가

학벌과 직업이 사기면 미모는 네티즌들이 예쁘다고 우겨줘야 되는 얼굴이라던가...



하지만 이지현양은 그 2%마저도 찾을수가 없군요. 만화속에서나 나올법한 미친 스펙
국가대표급 엄친딸이군요.


그래도 억지로 흠을 잡는다면 노처녀로 남을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것
저런 여자를 부담스러워서 누가 데려가 ㅡㅡ;





신고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훈과 초미니의 정지영  (30) 2010.02.07
미친 과자값  (35) 2008.09.10
엄친딸의 극치  (49) 2008.08.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