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는 목적은 뭘까. 나라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서 일거다. 하지만 나는 거꾸로 역사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우리 나라에 대해 깊은 수치심과 서글픔만 가지게 되었다. 왜 그랬을까?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하여 반만년 동안 931회의 외침을 당하면서도 단 한번도 다른 나라를 침략한 적이 없는 자랑스러운 블라블라....

국민학교에서 역사를 처음 배울때 교과서에서 봤던 기막힌 내용이다. 이거
몇장만 더 펼치면 구라라는 거 뽀록난다. 고구려,백제,신라는 같은 민족이면서도 서로 못잡아 먹어서 안달이었다. 왜 우리 민족은 남의 나라의 평화만 사랑하는걸까?  평화를 사랑한 것이 아니라 힘이 없어서 침략만 당했다는 결론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나는 슬펐다. 우리 민족이 오죽 못났으면 어린 아이한테도 안먹히는 저런 거짓말을 다 할까 속으로 울었다.

ㄱㄴㄷㄹ을 몰랐을때도 우리 나라가 대단한 나라가 아니라는 것은 알고 있었다. 내 귀에다 대고 말해준 어른은 없었지만 TV보면서 눈치챘다. 미국과 유럽의 국가들을 선진국이라고 부르며 빨리 쟤네들 쫓아가야 된다고 허구헌날 타령 하길래 우리 나라가 저만큼은 못사는구나 했다.

그렇다고 서럽거나 억울하지는 않았다. 내 집이 꼭 갑부여야 만족하고 사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부자는 아니더라도 부족한 것 없이 먹고살만한 집에만 태어나도 불만갖지 않고 산다. 미국처럼 돈이 남아 돌아서 떵떵거리지는 못해도, 먹는건 좀 남아 돌아서 음식을 쓰레기로 버릴 정도는 되는 나라에 태어난 게 어딘가. 아프리카에서는 먹을 게 없어서 아이들이 해골처럼 되는데 말이다.

나는 이렇게 현실에 만족하면서 살던 아이였는데 학교 들어가서 역사를 배우면서 달라졌다. 우리 나라에 태어난 것과 사는 것에 위축되고 불만을 느끼기 시작했다. 세상을 알아 갈수록 우리보다 못사는 나라들은 허다했다. 하지만 그 나라들이 그렇게 사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 그러나 우리 나라가 다른 선진국들처럼 못사는 것은 한심하고 부끄러운 것이었다. 

불행했던 역사를 그대로 서술하는 것보다는 윤색하고 미화하는 것이 더 나을수도 있다. 하지만 뻥(?)도 정도껏 쳐야한다.  뻥이 크면 현실은 더 초라하고 쓸쓸하다. 

 "평화는 사랑하는 민족 드립"처럼 어린 아이도 속지 않을 개뻥을 치면 나같은 부작용도 나타날수 있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1.24 15:43

    갑자기 왜 국사드립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ㄹㄹ 2010.01.24 15:44

    그르게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 2010.01.24 16:13

    국사개그를 하려면
    명월이 이런 자료좀 찾아줘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69248 BlogIcon Yazn 2012.08.01 11:27

      It's soopky how clever some ppl are. Thanks!

  • 갈매기 2010.01.24 16:24

    아라말이 맞다. 중국, 일본말고도 한국도 국사를 왜곡되서 가르친다. 미국처럼 있는 잘잘못을 그대로 가르쳐야 한다.

    • 1004 2010.01.24 16:58

      미국도 역사를 있는 그래도 가르치진 않습니다. 게다가, 세계사는 제대로 배우지도 않죠.

  • dd 2010.01.24 19:54

    민족주의 만큼 개같은게 없지요.

  • 1005 2010.01.24 19:54

    고아라 뭔 바보 소리임. 왜곡해서 해석하지는 말아야지요.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53124 BlogIcon Auth 2012.07.30 10:00

      Just cause it's smilpe doesn't mean it's not super helpful.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75542 BlogIcon Ekaterina 2012.08.01 14:24

      Great isnhgit! That's the answer we've been looking for.

  • 아도니스 2010.01.24 21:05

    931번의 외침이라는게 도적떼가 변방의 조그마한 마을 습격한거까지 다 합친 숫자라는거....
    그렇게 따지면 역사가 좀 되는 나라 중에서 외침이 1000번 안넘는 나라 몇이나 될까? 단, 섬나라는 제외...
    우리나라 전체 역사에서 대규모 외침은 10번을 넘지 않는다. 나름 재수가 좋은편....

    • 구덕 2010.01.24 23:13

      세계사에서 별 전쟁없이 2-3천년동안 통일국가를 유지한 예가 거의 우리나라 밖에 없는데, 국사편찬위 새끼들이 미친거지요. 고려, 조선 새대만해도 1000년 동안 전쟁 달랑 4번, 나머진 그냥 경계분쟁.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80240 BlogIcon Ian 2012.07.30 09:14

      It's posts like this that make srfuing so much pleasure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69504 BlogIcon Wannisa 2012.08.01 13:06

      It's good to get a fresh way of lkoonig at it.

  • 레이 2010.01.25 10:03

    110% 공감하는 글입니다. 추천 꾸욱!!!

  • 걍초이 2010.01.25 10:10

    이건 또 왠 국사드립... 진짜 병맛같잖아...

  • kalms 2010.01.25 12:45

    찌라시를 즐겨 보는 찌질이 중 한명으로서 요즘 찌라시가 좀 시원찮다고 생각하지만
    국사책의 누딸(누워서딸치기)에는 공감하는 바입니다.
    따지고 들면 결국 친일역사학자를 청산하지 못한 현실에 도달하게 되어 좌절하게 됩니다.
    민족주의든 사해동포주의이든 둘 다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이지요.
    최근 명가라는 드라마에서 공부하라고 학교에 보내니깐 주인공이 스승에게
    처자식이 굶어도 학문을 해야 하냐고 대드는 장면이 나오더군요.
    스승이 그릇이 어느 정도는 되는지 학생을 패지는 않더군요. 차인표가 무서워서 그랬는지도 모르지만.
    초등학교 국사책에 침략은 옳지 않다고 가르치는 건 빵꾸똥꾸를 애들이 따라하면 안된다는 마인드겠죠.
    요는 국사책 만드는 사람들이 아직 멀었다는 얘긴데... 이건 시간에 관한 문제입니다.
    자꾸 어디랑 비교하고 하는 것도 수준 떨어지는 일이고
    '너나 잘하세요'가 정답 되겠습니다.
    나부터 정신 차리고 공부할 일이고
    남들 써놓은 거 참고만 하면서 결국 남탓하지 말고
    공부 제대로 하고 원전 확실히 들춰 보면서... 싫으면 말고.
    결국 남탓은 병맛드립일 뿐이라는 얘기.

  • 갑자기 뭥미? 2010.01.25 23:45

    왜 이런 글을 쓴거죠?
    고아라님은 은꼴 포스팅이 젤 나아요.
    고아라님 글 중에 시사적인 글 가끔 괜찮은 것도 있었는데
    이번 글은 임팩트도 없고 별로 공감도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74419 BlogIcon Katrinne 2012.07.30 02:03

      Wait, I cnaont fathom it being so straightforward.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70770 BlogIcon Shelbie 2012.08.01 13:28

      Slam dunkin like Shauqille O'Neal, if he wrote informative articles.

  • Favicon of http://www.heon.pe.kr BlogIcon ㄹㅇㄴㄹㅇ 2010.01.26 04:36

    국사배우는 이유는 자긍심 보다는 '자국민'으로 만들기 위함임. 오랜기간 이땅에 살아온 사람들과 자신이 동질감을 느끼게 하도록하기 위해서 국가에서 하는 고육임.
    학교에서 배우는 것이 '국사'이지 '역사'가 아닌 이유이기도 한것임.
    모든 역사적 전쟁이 불쌍한 백성들을 돕기위해 친구나라를 돕기위해 정의를위해 벌어진것이아니라 철저히 경제적인 이유였다는 관점에서 쓴책. '전쟁기확자들' 추천함. 재미와 감동과 지식 보장하고 리뷰도 올려 주시길

  • kk 2010.01.26 07:12

    얘 왜 이래.
    어떤 사이비 교사가 고구려 백제 신라가 같은 민족이라고 사기 친 거니. ㅉ
    걍 은꼴이나 올려 줘.

  • 2010.01.26 21:01

    고구려 알고보면 국가 초기에 다른 나라 겁나게 약탈해 먹었었는데 그리고 광개토대왕하고 장수왕만 봐도....침략 안하고 어떻게 그렇게 커다란 땅덩어리를 얻었을까....다른 나라 사람들이 그냥 땅 버리고 도망 갔나?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64040 BlogIcon Eray 2012.07.30 08:27

      Way to use the intenret to help people solve problems!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91966 BlogIcon Carol 2012.08.01 13:59

      Clear, informative, simlpe. Could I send you some e-hu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