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동국은 달콤한 잠에 빠졌다

그런데 잠에서 깨어난 동국이는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울기 시작했다.

정무는 걱정이 되어 동국에게 물었다

"왜 우느냐?"

"꿈을 꾸었습니다."

"교체 당하는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부상당하는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어떤 꿈을 꾸었느냐?"

"제가 월드컵에서 골을 넣는 꿈을 꾸었습니다"

정무는 기이하여 다시 물었다

"그런데 어이하여 눈물을 흘리느냐?"

그러자 동국이는 답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