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가 일밤의 인생극장에서 "그래,결심했어!"를 외치던 시절, 이문세가 DJ를 하는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해 자기 별명이 '개희재'라고 했다. 당시가 90년대 중반으로 강호동이 씨름 접고 MBC에서 희극인 생활을 시작하고 있을때 였는데 강호동이 점심시간마다 선배 개그맨들을 웃겨볼려고 안간심을 쓴단다. 하지만 번번히 수포로 돌아가버리고 그때마다 이휘재가 옆에서 깐족대며 낄낄거린다고.  빡친 강호동이 "너는 인간이 아니다. 개다. 넌 앞으로 개희재다."  그래서 ''개희재'가 됐다나. 

이휘재가 하는 말 듣고 강호동이 개그맨으로 성공하기는 글렀구나 싶었다. 개그맨이라면 욕에도 풍류가 있어야지 '개희재'가 뭔가? 이런 일차원적이고 유아틱한 작명은 개그맨이 아니어도 누구나 할수 있다. 브라운관에서도 강호동이 입만 열면 숙연해졌지만 이경규가 유머 감각을 접하고 개그맨을 권했다고 해서 방송에 적응만 하면 빵빵 터트리겠지 했는데 사석에서도 저런 수준이라니 조만간 연예계에서도 강제은퇴 당하겠구나 했다. 

하지만 내 예상은 180도 빗나갔다. 10년후 주위를 둘러보니 강호동은 연예계에서 버티는 정도가 아니라 국민 MC가 되있었다. 오랜동안 오락 프로그램을 보지 않던 나는 어떻게 된 영문인지 어리둥절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처럼 강호동의 유머감각도 변했나 싶어 TV를 틀었는데...

 


 




강호동은 여전했다. 

하지만 처음에는 내 운을 의심했다. 강호동이 딱 한번 망했는데 그 순간 채널을 돌린 건 아니었을까?












그러나 TV 틀때마다 강호동은 꾸준했다.  

하지만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데는 이유가 있겠지.  강호동의 개그코드가 나와 맞지 않는 건 아닐까?

 






 



그러나 강호동이 안웃긴 건 나뿐만이 아니었다. 



강호동이 그나마 잘한다고 인정할 만한 건 천둥번개처럼 울려퍼지는 웃음소리.










를 게스트를 살리는 리액션이라고 그럴싸하게 포장하던데 글쎄... 소지을 멘트에도 방바닥을 구르며 오버하는 강호동의 리액션문에 입꼬리가 올라가다가도 입이 튀어나오는 경우가 다반사였던 나로서는 영 공감이 안되더라.

그나마 이것도 90년대 이영자가 이가 갈리도록 했던거다. 이영자도 별다른 개그 센스없이 스피커가 터질듯 소리만 꽥꽥 질러서 거부감을 쌓다가 2000년대 초반 다이어트 사기 문제 터지면서 전국민한테 십자포화 당하고 지금은 퇴물 신세됐다.

지금 강호동 신세가 그때의 이영자와 비슷하다. 나는 이영자나 강호동이 사소한 죄값에 비해 지나치게 까인다고 생각하지만 일단 TV에서 안보인다니까 속 시원한 건 어쩔수 없다 -_-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 아마 많을거다.

강호동이 지금 스타일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나중에 복귀해도 어렵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개그 감각으로 빵 터지게 만드는 고함 소리 없는 강호동을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