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일요일이다. 나는 가수다 볼려고 TV 튼 사람들 많을거다. 하지만 나가수가 한달간 수리중이라는 거 깨닫고 허탈했을거다. 

그렇지만 너무 아쉬워 할 필요는 없다. 인터넷은 넓다. 나가수처럼 다른 가수의 노래를 훌륭하게 재해석한 영상은 널려있다. 조금만 발품을 팔으면 나가수 못지 않은 무대를 얼마든지 만날수 있다.

내가 나가수처럼 7개의 공연 영상을 모았다. 나가수 배틀에 나가도 생존을 장담하는 최고의 무대들이다.

나가수없는 일요일은 이걸로 풀도록 하자.






빅마마-초우

가수들이 과거 명곡을 재해석해서 대결하는 프로그램은 나가수가 처음은 아니다. 과거에도 특집으로 여러차례 방영했다.  2006년  「가요45년, 라이벌 쇼!」도 그런 특집중 하나다. 이 무대에서 패티김의 '초우'를 아카펠라로 소름끼치게 부른 빅마마의 공연은 그야말로 레전드였다.







 


바다-인디언 인형처럼

앞에서 본 빅마마의 전율의 공연은 「가요45년, 라이벌 쇼!」에서 1등은 못했다. 1등은 나미의 '인디언 인형처럼'을 완벽하게 재현한 바다에게 돌아갔다. 요즘 바다가 나가수에 나올만한 급이 되냐 안되냐가 논쟁이 되는걸 자주 보는데 어이가 없다. 바다가 나올급이 안되면 바다한테 발린 빅마마는 뭐가 될까.











웨일-가을 우체국 앞에서

웨일은 본인의 노래보다 라라라에서 부른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가 더 히트했을거다. 노래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데 인지도가 좀 미미하다. 그래서 나가수 무대가 꼭 필요한 가수다.









거미-동백아가씨

R&B의 여왕이 '동백아가씨'를 부르면 이렇게 애절하다. 그런데 너무 짧다. 나가수에 나와서 완곡을 듣고 싶다.









김종서-미련

내 귀에는 김종서의 음색과 창법이 참 부담스럽다. 그래서 김종서 노래는 피하는 편인데 신중현 헌정 콘서트에서 부른 '미련'을 우연히 듣고 내 안에 있던 김종서에 대한 모든 불편함이 한방에 다 날아가 버렸다.










박효신-비처럼 음악처럼

박효신이  2001년 김현식 추모 콘서트에서 부른 '비처럼 음악처럼'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자기 노래도 아닌 남의 노래를 부른 영상이 10년이 되도록 살아남고 평가받는 것 자체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이런 가수 박효신이 아니면 또 누가 있을까. 












아이유-옛사랑

아이돌은 나가수에 나와서는 안되고 나와도 광탈한다는 여론이 절대적이다. 하지만 아이유의 옛사랑이라면 나가수에서도 1주 생존은 장담한다. 이문세가 괜히 내 노래를 뺐긴 것 같다고 극찬한 게 아니다.
  • Tatoo 2011.04.03 21:53

    아무튼 1빠

  • 난2 ㅋㅋㅋㅋ 2011.04.03 22:47

  • ㄴㄴ 2011.04.03 22:52

    광고때문에 글이안보인다

  • 엉? 2011.04.03 23:13

    들어볼만하긴 하는데 설명보고 들으니까 기대치가 너무 높았나
    설명이 와닫지는 않는데

  • Favicon of https://berserk332.tistory.com BlogIcon NaturalWild 2011.04.03 23:39 신고

    잘보고 갑니다... ^^

  • 음... 2011.04.04 00:23

    웨일은 W&Whale에 그 웨일이잖아

  • 똘이 2011.04.04 00:55

    요 몇년간 중에 오늘이 최고 맘에 들어요...
    하나씩 들어보니 몇십분이 지났네요..
    유희열아이유 플짤에서 유희열 맘을 이해할거 같아요...
    자기 프로에서 저렇게 부르는데 안 이뻐보일수가 있나요...
    나는 가수다는 이소라랑 피디땜에 쓰레기 프로그램..ㅜㅡ

  • ssdsa 2011.04.04 05:49

    소몰이 박효신은 저기 왜 들어가있지?? 역겨운 목소리 그 자체인데...
    대체 박효신 저 새끼보고 가창력 있다고 하는 것들은 귀가 어떻게 된건지..
    하기사...김장훈 보고 노래 잘한다고 하는 놈도 있었으니...

    • ㅋㅋ 2011.04.04 22:30

      니 노래 실력은 어떤가 궁금하네 이친구야

    • ㅁㄴㅇㄴㅁ 2011.04.05 02:06

      막귀인증여

    • dsds 2011.04.05 02:55

      동감한다 소몰이 창법 지겹다 감동도없는 소몰이들

  • 2011.04.04 06:46

    다 들을 만 한데, 박효신 소몰이는 진심 부담스럽다.
    현식이 형님에 대한 모독이다.

  • 아라야 2011.04.04 20:46

    니 여성취향만큼 음악듣는 것도 참 오묘하구나

    • 아라야 2011.04.04 20:47

      박효신은 한번 까보자고 말한거 맞지?

  • dd` 2011.04.05 01:29

    진짜 바다는 아쉽다
    아이돌출신이라 더 인정못받는 부분이 있는거 같다
    저렇게 춤추면서 호흡하나 안흐트러지는거 보면 진짜..

  • dsds 2011.04.05 02:51

    박효신은 진짜 몇번을들어봐도 명곡을 망쳐논거같은데 가사 전달도 잘안되고 웅웅거리는 목소리 ㅠㅠ 김종서가 좀쩌는듯 확실히 보이스가 개성있으면서도 다양한 노래에도 어울리는듯...

  • slowmotion 2011.04.05 21:41

    음악여행 라라라에서 아이유가 빅마마 이영현이랑 듀엣한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도 좋지요

  • aa 2011.04.07 00:52

    고퀄 특집이로세

  • cooookf 2011.04.10 05:12

    나가수는 금방내릴거고 위탄도 쓰잘데기없는 멘토들의 교육으로 아무것도 아닌것을 만들것을. 결국에는 자기들 입맛대로 버무리다 시청률이 나오지 않으면 발라버리겠지. 단어란것은 참으로 중요한데 멘토라는 단어사용과 활용성은 그들의 사이도 고깝게 느껴지지 않을만큼의 아무것도 아니었다. 티비는 문화가 아닌것을 그들 스스로도 느끼고 있어 참으로 솔직하지 못한것이 전해진다. 그리고 그것을 편집되어 정제되어진 것들도 마찬가지다. 미국과 영국의 오프닝, 간간히 나오는 비지엠, 제스쳐들이 영미,미영의 아이돌 프로그램의 그것을 가지고 왔지만. 시대를 거꾸로 가는 진행과 멘토라고 칭해지기 부끄러운 출연진들의 일관성없는 진행성은 정말
    노래가 진정성을 가지고 불러져야하는가와 우리가 생각지도 않는 아이돌의 생산성과 비교할수 있는가와를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결론은 고아라는 노래를 참 몰라 다행이다. 벗은것에만 집중하길, 일관성있게

  • firmenlogo 2012.06.23 18:34

    디자인인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