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의 좌완 투수 봉중근의 고교 시절 타격 재능에 대한 이야기는 야구팬들 사이에서는 전설처럼 전해내려옵니다.

야구 게시판에서 봉중근 얘기가 나오면 팬들이 늘 탄식합니다. 메이저 리그에서 봉중근을 타자로 키웠다면 지금쯤 이치로나 마쓰이를 능가하는 대타자가 되었을거랍니다. 신일고 시절 봉중근은 투수로서의 재능도 뛰어났지만 타자로서의 재능은 수십년에 한번 볼까말까한 천재였다고 입을 모읍니다. 지난 시즌 미국에서 복귀해 올시즌 9승 5패 2.96의 뛰어난 성적으로 LG 마운드의 에이스 노릇을 하고 있지만 타자 봉중근에 대한 미련을 떨쳐버리지 못하는 팬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봉중근을 애틀란타로 스카우트했던 빌 클라크라는 스카우터도 봉중근이 타자로 성장하지 못한 것에 대한 한탄을 미국 지역 신문에 기고했습니다. 빌 클라크는 우리 야구팬들보다 몇술 더 떠서 봉중근은 베이브 루스의 홈런 기록을 깨트릴 타자였다고 하더군요.

" 나는 영원히 내가 베이브 루스를 잡았다고 믿을 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최소한 스탠 뮤지얼을 잡았다고 믿을 것이다. 어깨 부상 때문에 타자로 전향해 슈퍼스타가 된 스탠 뮤지얼 말이다. 나는 영원히 메이저리그 홈런 기록을 깨뜨릴 주인공과 계약했다고 믿을 것이다. 빅리그 스카우트 경력 36년 동안 나는 그런 재능을 가진 선수를 본 적이 없었다. "

스카우터가 저러는 거 보면 고교 시절 봉중근의 타격 재능이 엄청나긴 했었나 봅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의문이 들지 않을수 없습니다. 애틀란타 브레이브스는 왜 봉중근을 타자로 안키우고 투수로 키웠던걸까요?

그것에 대한 비하인드는 민훈기 기자가 예전에 한번 밝힌 적이 있습니다.

1998년 2월 봉중근은 플로리다의 마이너리그 캠프에 참가했습니다. 그때까지도 브레이브스는 봉중근을 타자로 키울지 투수로 키울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첫 날 봉중근에게 파란색 훈련복이 지급됐습니다. 파란색은 야수들, 빨간색은 투수들의 훈련복. 구단은 일단 그를 타자로 테스트를 한 것입니다. “그래서 첫 날부터 타격 훈련을 하는데 영 쉽지가 않은거에요. 그전까지는 알루미늄 배트를 썼는데 갑자기 나무 배트를 사용하니 공도 제대로 안 맞고 파울볼이 많이 나고 그랬죠.” 봉중근은 바로 다음날부터 빨간 훈련복으로 갈아입었고, 그 후로는 계속 투수 수업을 받았습니다

애틀란타에서도 봉중근을 타자로도 테스트를 해봤지만 신통치 않아서 투수로 키우는데 전념했답니다. 하지만 아직도 타자 봉중근에 대한 미련을 못버리는 국내 야구팬들이나 빌 클라크는 애틀란타의 판단이 틀렸다고 할것 같군요

하지만 봉중근의 타격 기록을 보면 그렇게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NL에서 뛰면서 타석에도 들어섰지만 성적이 영 저조합니다.

메이저 리그 11타수 무안타
마이너 리그 48타수 11안타

메이저+마이너 통산 타율 0.189
홈런은 0개

메이저 리그 투수들의 평균 타율이 1할 8푼대라고 합니다. 0.189인 봉중근의 타율은 보통 투수들과 비교해도 특출나 보이지 않습니다. 투수로서 뛰다보니 타자로서 훈련은 거의 받지 못했다고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다른 투수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타자로 수업 받았으면 메이저 리그 판도를 뒤흔들 대타자가 될수 있는 타격 재능이었다면 방망이 잡으면서 마이클 햄튼이나 돈트렐 윌리스같은 투수들이 치는만큼은 쳤어야죠. 봉중근은 박찬호보다도 잘 치지 못했습니다. 박찬호의 통산 타율도 0.177에 홈런 2개입니다. 봉중근이 베이브 루스면 박찬호는 배리 본즈고, 봉중근이 이치로나 마쓰이면 박찬호는 제이슨 지암비겠네요.

재능만 가지고 성공을 점칠수는 없습니다. 봉중근은 투수로서도 '제 2의 톰 글래빈'이라는 소리를 들었던 투수입니다. 하지만 투수로서의 재능도 반에 반에 반에 반도 못피웠잖아요. 통산 7승 4패에 방어율 5.17의 초라한 성적만 남기고 한국으로 돌아왔죠.

투수로 실패했으니까 타자로 키워졌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도 생긴거죠.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투수로 성공했으면 타자 운운하지도 않았습니다.

봉중근도 내년이면 서른입니다. 타자로서 기대를 갖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봉중근이 방망이 들기보다는 내년에 20승 하기를 기대하는 것이 훨씬 더 현실적일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ㅇㅈㅇㅇㅈㅇ BlogIcon 백댄서 2008.09.04 17:10

    헐 1빠다 고아라 만세

  • 우와 2008.09.04 17:11

    2등인거임?

  • !!! 2008.09.04 17:15

    겨우 59타수인데.....;

  • BlogIcon aaa 2008.09.04 17:38

    윗분말대로 겨우 59타수뿐이지.....투수는 평소에 타격연습을 거의하지않기때문에 숨겨진 타격의 재능이나 공에 힘을실어보내는 능력에대해서는 왈가왈부할게 아니라고본다
    신일고시절 얼마나대단했는지....그당시 고교야구수준은 어떠했는지....청소년대회에서의 눈깜작할만한 활약이라던지.....아태담당 스카우터의 선수보는 눈이 어떠했는가를 종합해볼때 분명히 타자를 했어도 왠만한 스탯이상을 기록했을듯싶다 마치 스티브블래스증후군으로 고생하던 릭엔키엘(2000년 ROY2위)이 그랬던것처럼
    타격매커니즘이란게 얼마나 많은 노력과 시간이필요한지 찰나의 순간에 판단하고 타격해야하는 야구무대에서 그짧은시간의 노력만으로도 천재적인 재능만갖고 타자로서도 왠만큼 성공적인 활약을 하고있는 앤키엘을 보고있노라면(그도 투수시절에는 그만한 타격스탯은 쌓지못했지).......뛰어난 하드웨어를 바탕으로 고교때부터 될성부른 떡잎으로 인정받은 봉중근이 그렇게 하지못했을꺼라는건 억측일수도.....
    물론 이런 가정들 전부가 허무한것이겠지만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86332 BlogIcon Helene 2012.07.30 16:31

      It was dark when I woke. This is a ray of snsuhine.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80122 BlogIcon Rahsaan 2012.08.01 15:06

      You really found a way to make this whole pcroses easier.

  • f4 2008.09.04 21:34

    투수 봉중근도 괜찮죠 올해는.....

  • 데칼챠 2008.09.05 00:59

    LG팬으로서 팀 리빌딩을 팔구년째 기다리고 있슴다..ㅠㅠ

  • ㅇㅇㅇ 2008.09.05 01:41

    단순히 현실적인 수치로 말해선 곤란합니다. 물론 애틀랜타 수뇌부들도 고심끝에 봉에게 전향을 권유했겠죠. 하지만, 국내에서도 타자로서 날렸었고, 스카우터들도 타자로 키우기 위해 스카웃 한것입니다. 초기에 성적이 신통치 않아도 1,2년 정도는 타자로서 수업을 했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어찌보면 투타 모두 (아마시절에) 월등한 능력을 보유한 봉으로선 오히려 그것이 독이 되어 버린 셈이죠. 차라리 투타 중 한쪽만 보유했으면 ......쩝

  • 2008.09.05 13:1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66260 BlogIcon Estrellita 2012.07.30 10:49

      I love these articles. How many words can a wrsodmith smith?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99390 BlogIcon Shubham 2012.08.01 13:42

      Thanks for sarihng. Always good to find a real expert.

  • hagun 2008.09.05 20:46

    신일고 동기라서 봉중근 고등학교때 야구는 거의 다 강제로 끌려가서 봤는데요..
    그때는 정말 다른 타자들에 비해 월등했죠.. 오히려 투수로 나오는걸 본적이 없는데;

  • rivb 2008.09.05 23:07

    신일고 후배라서 학교에서 직접싸인도 받았었는데ㅋ
    봉중근선수는 정말 투타에서 최고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