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깊은 가을밤

경원은 달콤한 잠에 빠져있었다.
그런데
잠에서 깨어난 경원은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울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본 준표가 걱정이 되어 경원에게 물었다.


"왜 우느냐?"
"꿈을 꾸었습니다."
"나꼼수 주기자가 또 폭로하는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선거에서 낙선되는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어떤 꿈을 꾸었느냐?"
"제가 서울 시장에 당선되는 꿈을 꾸었습니다."


준표가 기이하여 다시 물었다.

"그런데 어이하여 눈물을 흘리느냐?"

그러자 경원은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며 나지막히 답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었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