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대로라면 유재석이 대상을 받았을 거다.


하지만 올해부터 MBC '방송연예대상'은 개인이 아닌 작품에 대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수상 방식을 변경했다. 그래서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프로그램상'은 '나는 가수다'가 받았고 유재석은 남자 쇼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때문에 뒷말이 많다. 분명히 MBC가 수상 방식을 바꾼 것은 대상을 나가수한테 주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하지만 기존 규정보다 바뀐 규정이 더 합리적으로 보인다.  

영화제에서도 가장 권위가 있는 상은 작품상이다. 그러나 지금껏 예능에서는 출연진 중 가장 인기 높은 한 명이 마지막에 대상을 받으면서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 했다. 최고의 프로그램상은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관심 밖이었다. 이게 비정상이었던 거다. 프로그램이 대상을 받고 참여한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영광을 나누어 갖는 게 맞다. 나가수한테 대상을 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해도 mbc가 수상 방식을 변경한 것은 잘할 일로 보인다.

그럼 나가수에 대상이 간 게 맞느냐는 문제 제기가 나올 수 있겠다. 시청률은 무한도전이 나가수를 앞질렀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상식은 인기투표가 아니다. 시청률은 수상 기준 가운데 하나다. 파급력과 영향력면에서 올 한해 최고의 예능은 단연 나가수다.

나가수는 아이돌 득세이던 가요 시장에 판도 변화를 이끌어냈다. 댄스음악과 비주얼, 퍼포먼스로 무장한 아이돌 가수들에 지쳐있던 대중들은 나가수를 통해서 '보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의 즐거움을 알게 되었다. 주류에서 벗어나 있던 베터랑 보컬리스트들이 음원 차트의 맨꼭대기를 점령했고 공연 시장에서도 나가수 출신 가수들이 돌풍을 일으켰다. 불후의 명곡2, 오페라 스타등  나가수의 포맷을 변형시킨 프로그램도 속속 등장했다.


이렇듯 문화전반에 끼친 막대한 파급력과 영향력을 인정해 삼성경제연구소는 올해의 히트 상품 4위,시사저널은 올해의 문화인물로 나는 가수다를 선정하기도 했다. 

다른 기관에서도 나가수를 올해 최고의 문화 상품으로 꼽는데 자사가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나가수한테 가장 빛나는 상을 수여하는 건 매우 당연한 일이다. 이전처럼 개인에게 대상을 주는 방식이었다면 나가수는 유재석의 대상 소감에 묻혀버렸을 거다. 이게 더 어색한 일 아닌가. mbc가 룰을 변경해 나가수에 대상을 준 건 잘한 결정이다.

나가수가 내년에는 대상받기 힘들거다. 벌써 열기가 많이 시들었다. 내년부터는 다시 무한도전이 받을거다. 한번 양보했다고 생각해라.
저작자 표시
신고



현아는 이번에도 방통위 심의 기준과 아슬아슬한 외줄타기를 하고 있다. 늘 그렇듯 정당성없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어린 게 섹시 컨셉 한단다. 그럼 늙은 게 섹시 컨셉 해야 되겠냐. 현아도 이젠 니네들처럼 투표권 가진 성인이다.

보기 불편하단다. 그러는 니네들이 더 불편하다. 15세 관람가 프로그램에서 이 정도도 못하냐. 불편하면 딴데 틀어라. 요즘 채널도 많잖아.



걱정해주는 척 하면서 까는 인간들도 있다. 섹시 이미지는 금방 싫증나니까 다른 컨셉을 시도해야 된단다. 그렇지 않으면 오래 못간다면서 겁준다. 이건 좀 그럴싸 하다.

그런데 사실 포미닛은 귀엽고 발랄한 컨셉도 해봤다. 왓어걸원츠에서 '몰라몰라'하면서 깜찍한 척 해댔는데 까대는 놈들은 다 '몰라'.나중에 멤버들이 자신들한테는 안맞는 옷이었다고 그러더라. 

이효리도 인간들이 하도 까대서 잠시 소몰이 하면서 폼 잡아봤는데 막상 요구대로 다른 컨셉 시도하니까 왜 맞지도 않는 옷을 무리하게 입냐고 까댔다. 그래서 다시 섹시 컨셉으로 갈아탔고 흥했다.

사람은 자기한테 가장 어울리는 옷을 입어야 한다. 한국에서 가장 섹시한 애가 섹시 컨셉을 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거다. 망하면 책임질 것도 아니면서 막 내뱉지 좀 마라.

섹시 이미지가 가수 생명을 갉아 먹는다는 것도 근거없는 선입견이다. 김완선이 활동할때 라이벌 여가수들 많았다. 정수라,민해경,이지연,양수경,김지애... 그런데 김완선 빼고 죄다 잊혀졌다. 이효리도 이수영과 가요계를 양분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런데 노래 잘하는 이수영이 섹시 이미지빼곤 아무것도 없는 이효리보다 일찍 무너지더라.

그러니까 현아는 잡소리에 신경쓰지 마라. 그런 놈들은 너를 위해 아무것도 해주지 않는다. 비위 맞출 필요 없어. 너를 가수로 있게 하는 건 다수의 대중이 아니라 소수의 덕후들이다. 연예인은 정치인과 달라. 지지 세력한테만 잘해도 평생간다. 너는 유교 탈레반과 방통위한테 빅엿 먹일 퍼포먼스나 계속 궁리하면 된다. 당장은 욕먹겠지만 이 짓도 10년만 넘게하면 인정받는다.







엄정화처럼. 이 누나도 욕먹으면서도 10년 넘게 하니까 이젠 방송에서 별 짓을 다 해도 넘어가더라.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