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대로라면 유재석이 대상을 받았을 거다.


하지만 올해부터 MBC '방송연예대상'은 개인이 아닌 작품에 대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수상 방식을 변경했다. 그래서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프로그램상'은 '나는 가수다'가 받았고 유재석은 남자 쇼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때문에 뒷말이 많다. 분명히 MBC가 수상 방식을 바꾼 것은 대상을 나가수한테 주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하지만 기존 규정보다 바뀐 규정이 더 합리적으로 보인다.  

영화제에서도 가장 권위가 있는 상은 작품상이다. 그러나 지금껏 예능에서는 출연진 중 가장 인기 높은 한 명이 마지막에 대상을 받으면서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 했다. 최고의 프로그램상은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관심 밖이었다. 이게 비정상이었던 거다. 프로그램이 대상을 받고 참여한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영광을 나누어 갖는 게 맞다. 나가수한테 대상을 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해도 mbc가 수상 방식을 변경한 것은 잘할 일로 보인다.

그럼 나가수에 대상이 간 게 맞느냐는 문제 제기가 나올 수 있겠다. 시청률은 무한도전이 나가수를 앞질렀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상식은 인기투표가 아니다. 시청률은 수상 기준 가운데 하나다. 파급력과 영향력면에서 올 한해 최고의 예능은 단연 나가수다.

나가수는 아이돌 득세이던 가요 시장에 판도 변화를 이끌어냈다. 댄스음악과 비주얼, 퍼포먼스로 무장한 아이돌 가수들에 지쳐있던 대중들은 나가수를 통해서 '보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의 즐거움을 알게 되었다. 주류에서 벗어나 있던 베터랑 보컬리스트들이 음원 차트의 맨꼭대기를 점령했고 공연 시장에서도 나가수 출신 가수들이 돌풍을 일으켰다. 불후의 명곡2, 오페라 스타등  나가수의 포맷을 변형시킨 프로그램도 속속 등장했다.


이렇듯 문화전반에 끼친 막대한 파급력과 영향력을 인정해 삼성경제연구소는 올해의 히트 상품 4위,시사저널은 올해의 문화인물로 나는 가수다를 선정하기도 했다. 

다른 기관에서도 나가수를 올해 최고의 문화 상품으로 꼽는데 자사가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나가수한테 가장 빛나는 상을 수여하는 건 매우 당연한 일이다. 이전처럼 개인에게 대상을 주는 방식이었다면 나가수는 유재석의 대상 소감에 묻혀버렸을 거다. 이게 더 어색한 일 아닌가. mbc가 룰을 변경해 나가수에 대상을 준 건 잘한 결정이다.

나가수가 내년에는 대상받기 힘들거다. 벌써 열기가 많이 시들었다. 내년부터는 다시 무한도전이 받을거다. 한번 양보했다고 생각해라.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