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대로라면 유재석이 대상을 받았을 거다.


하지만 올해부터 MBC '방송연예대상'은 개인이 아닌 작품에 대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수상 방식을 변경했다. 그래서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프로그램상'은 '나는 가수다'가 받았고 유재석은 남자 쇼 버라이어티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때문에 뒷말이 많다. 분명히 MBC가 수상 방식을 바꾼 것은 대상을 나가수한테 주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하지만 기존 규정보다 바뀐 규정이 더 합리적으로 보인다.  

영화제에서도 가장 권위가 있는 상은 작품상이다. 그러나 지금껏 예능에서는 출연진 중 가장 인기 높은 한 명이 마지막에 대상을 받으면서 모든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 했다. 최고의 프로그램상은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 관심 밖이었다. 이게 비정상이었던 거다. 프로그램이 대상을 받고 참여한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영광을 나누어 갖는 게 맞다. 나가수한테 대상을 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해도 mbc가 수상 방식을 변경한 것은 잘할 일로 보인다.

그럼 나가수에 대상이 간 게 맞느냐는 문제 제기가 나올 수 있겠다. 시청률은 무한도전이 나가수를 앞질렀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상식은 인기투표가 아니다. 시청률은 수상 기준 가운데 하나다. 파급력과 영향력면에서 올 한해 최고의 예능은 단연 나가수다.

나가수는 아이돌 득세이던 가요 시장에 판도 변화를 이끌어냈다. 댄스음악과 비주얼, 퍼포먼스로 무장한 아이돌 가수들에 지쳐있던 대중들은 나가수를 통해서 '보는 음악'이 아닌 '듣는 음악'의 즐거움을 알게 되었다. 주류에서 벗어나 있던 베터랑 보컬리스트들이 음원 차트의 맨꼭대기를 점령했고 공연 시장에서도 나가수 출신 가수들이 돌풍을 일으켰다. 불후의 명곡2, 오페라 스타등  나가수의 포맷을 변형시킨 프로그램도 속속 등장했다.


이렇듯 문화전반에 끼친 막대한 파급력과 영향력을 인정해 삼성경제연구소는 올해의 히트 상품 4위,시사저널은 올해의 문화인물로 나는 가수다를 선정하기도 했다. 

다른 기관에서도 나가수를 올해 최고의 문화 상품으로 꼽는데 자사가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나가수한테 가장 빛나는 상을 수여하는 건 매우 당연한 일이다. 이전처럼 개인에게 대상을 주는 방식이었다면 나가수는 유재석의 대상 소감에 묻혀버렸을 거다. 이게 더 어색한 일 아닌가. mbc가 룰을 변경해 나가수에 대상을 준 건 잘한 결정이다.

나가수가 내년에는 대상받기 힘들거다. 벌써 열기가 많이 시들었다. 내년부터는 다시 무한도전이 받을거다. 한번 양보했다고 생각해라.
저작자 표시
신고

오늘은 일요일이다. 나는 가수다 볼려고 TV 튼 사람들 많을거다. 하지만 나가수가 한달간 수리중이라는 거 깨닫고 허탈했을거다. 

그렇지만 너무 아쉬워 할 필요는 없다. 인터넷은 넓다. 나가수처럼 다른 가수의 노래를 훌륭하게 재해석한 영상은 널려있다. 조금만 발품을 팔으면 나가수 못지 않은 무대를 얼마든지 만날수 있다.

내가 나가수처럼 7개의 공연 영상을 모았다. 나가수 배틀에 나가도 생존을 장담하는 최고의 무대들이다.

나가수없는 일요일은 이걸로 풀도록 하자.






빅마마-초우

가수들이 과거 명곡을 재해석해서 대결하는 프로그램은 나가수가 처음은 아니다. 과거에도 특집으로 여러차례 방영했다.  2006년  「가요45년, 라이벌 쇼!」도 그런 특집중 하나다. 이 무대에서 패티김의 '초우'를 아카펠라로 소름끼치게 부른 빅마마의 공연은 그야말로 레전드였다.







 


바다-인디언 인형처럼

앞에서 본 빅마마의 전율의 공연은 「가요45년, 라이벌 쇼!」에서 1등은 못했다. 1등은 나미의 '인디언 인형처럼'을 완벽하게 재현한 바다에게 돌아갔다. 요즘 바다가 나가수에 나올만한 급이 되냐 안되냐가 논쟁이 되는걸 자주 보는데 어이가 없다. 바다가 나올급이 안되면 바다한테 발린 빅마마는 뭐가 될까.











웨일-가을 우체국 앞에서

웨일은 본인의 노래보다 라라라에서 부른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가 더 히트했을거다. 노래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데 인지도가 좀 미미하다. 그래서 나가수 무대가 꼭 필요한 가수다.









거미-동백아가씨

R&B의 여왕이 '동백아가씨'를 부르면 이렇게 애절하다. 그런데 너무 짧다. 나가수에 나와서 완곡을 듣고 싶다.









김종서-미련

내 귀에는 김종서의 음색과 창법이 참 부담스럽다. 그래서 김종서 노래는 피하는 편인데 신중현 헌정 콘서트에서 부른 '미련'을 우연히 듣고 내 안에 있던 김종서에 대한 모든 불편함이 한방에 다 날아가 버렸다.










박효신-비처럼 음악처럼

박효신이  2001년 김현식 추모 콘서트에서 부른 '비처럼 음악처럼'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자기 노래도 아닌 남의 노래를 부른 영상이 10년이 되도록 살아남고 평가받는 것 자체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이런 가수 박효신이 아니면 또 누가 있을까. 












아이유-옛사랑

아이돌은 나가수에 나와서는 안되고 나와도 광탈한다는 여론이 절대적이다. 하지만 아이유의 옛사랑이라면 나가수에서도 1주 생존은 장담한다. 이문세가 괜히 내 노래를 뺐긴 것 같다고 극찬한 게 아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