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일요일이다. 나는 가수다 볼려고 TV 튼 사람들 많을거다. 하지만 나가수가 한달간 수리중이라는 거 깨닫고 허탈했을거다. 

그렇지만 너무 아쉬워 할 필요는 없다. 인터넷은 넓다. 나가수처럼 다른 가수의 노래를 훌륭하게 재해석한 영상은 널려있다. 조금만 발품을 팔으면 나가수 못지 않은 무대를 얼마든지 만날수 있다.

내가 나가수처럼 7개의 공연 영상을 모았다. 나가수 배틀에 나가도 생존을 장담하는 최고의 무대들이다.

나가수없는 일요일은 이걸로 풀도록 하자.






빅마마-초우

가수들이 과거 명곡을 재해석해서 대결하는 프로그램은 나가수가 처음은 아니다. 과거에도 특집으로 여러차례 방영했다.  2006년  「가요45년, 라이벌 쇼!」도 그런 특집중 하나다. 이 무대에서 패티김의 '초우'를 아카펠라로 소름끼치게 부른 빅마마의 공연은 그야말로 레전드였다.







 


바다-인디언 인형처럼

앞에서 본 빅마마의 전율의 공연은 「가요45년, 라이벌 쇼!」에서 1등은 못했다. 1등은 나미의 '인디언 인형처럼'을 완벽하게 재현한 바다에게 돌아갔다. 요즘 바다가 나가수에 나올만한 급이 되냐 안되냐가 논쟁이 되는걸 자주 보는데 어이가 없다. 바다가 나올급이 안되면 바다한테 발린 빅마마는 뭐가 될까.











웨일-가을 우체국 앞에서

웨일은 본인의 노래보다 라라라에서 부른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가 더 히트했을거다. 노래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데 인지도가 좀 미미하다. 그래서 나가수 무대가 꼭 필요한 가수다.









거미-동백아가씨

R&B의 여왕이 '동백아가씨'를 부르면 이렇게 애절하다. 그런데 너무 짧다. 나가수에 나와서 완곡을 듣고 싶다.









김종서-미련

내 귀에는 김종서의 음색과 창법이 참 부담스럽다. 그래서 김종서 노래는 피하는 편인데 신중현 헌정 콘서트에서 부른 '미련'을 우연히 듣고 내 안에 있던 김종서에 대한 모든 불편함이 한방에 다 날아가 버렸다.










박효신-비처럼 음악처럼

박효신이  2001년 김현식 추모 콘서트에서 부른 '비처럼 음악처럼'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자기 노래도 아닌 남의 노래를 부른 영상이 10년이 되도록 살아남고 평가받는 것 자체가 매우 놀라운 일이다. 이런 가수 박효신이 아니면 또 누가 있을까. 












아이유-옛사랑

아이돌은 나가수에 나와서는 안되고 나와도 광탈한다는 여론이 절대적이다. 하지만 아이유의 옛사랑이라면 나가수에서도 1주 생존은 장담한다. 이문세가 괜히 내 노래를 뺐긴 것 같다고 극찬한 게 아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